청소년기의 흡연의 위험성


첫째, 청소년 시절의 흡연은 건강에 더욱 해롭습니다.

  흡연은 폐암을 비롯하여 심장병, 호흡기계질환 등의 직접적인 원인으로 육체적 건강에 결정적인 해독을 끼칠 뿐만 아니라 정신건강, 환경오염, 경제적인 피해 등 이루 말할 수 없는 해로운 행위인데, 청소년은 이러한 문제 이외에도 더욱 큰 해를 입습니다.  그것은 청소년이 아직 신체적발육 이 완성되지 않은 상태에 있어 모든 세포 및 조직이 약하기 때문이지요. 따라서 담배연기에 노출될 경우 피해가 더욱 심합니다.
  그 예로 미국에서 발간된 한 보고서에 의하면 25세 이후에 흡연을 시작한 경우의 사망율이 비흡연자의 5.2배인데 비해 15세 이하에서부터 흡연을시작한 경우에는 사망율이 18.7배에 이릅니다. 즉 흡연시 연령이 폐암사망율에 크게 영향을 끼친다는 점입니다.  다시말해서 특히 어린 나이에 일찍 흡연을 시작하면 할수록 각종 질병으로 인한사망율이 크게 증가한다는 것입니다.
  청소년층이 이렇게 담배를 많이 피운다는 것은 그만큼 많은 청소년이 마약중독자가 되고 있다는 것과 앞으로 이들이 성인이 되었을 때의 건강상의 손실로 인한 개개인의 불행과 손해는 물론 국가적인 손실은 가히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클 것이라는 것입니다.

둘째, 청소년기의 흡연 시작은 성인에서의 시작보다 니코틴 중독증에 더 깊게 빠지게 됩니다.

셋째, 청소년기의 흡연의 용납은 다음 단계에서의 청소년 범죄로 연결됩니다.

  청소년기 흡연의 용납은 곧 사회규범에서 첫 일탈행위를 용인하는 것이므로 다음 단계로 쉽게 이행되는 것입니다.

넷째, 흡연은 청소년의 정서적, 사회적 측면에 모두 심각한 영향을 끼칩니다.  

  흡연은 청소년의 불안한 심리와 비행에 연관되어 있기 때문에 정신건강에 해로울 뿐 아니라 사회적 차원까지로 문제가 파급될 수 있습니다. 또한 지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성장기에 흡연으로 인한 저산소증은 두뇌활동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끼쳐 사고 능력과 의욕을 감퇴시키게 되는 것입니다.

  이렇게 청소년들이 흡연을 자연스러운 것으로 받아들이게 하는 요인들이주위에 만연해있는 현 상황에서 청소년의 흡연을 예방하고 이미 흡연하는 청소년들은 금연하도록 하기위한 아래와 같은 대책이 시급히 요구된다고 한국금연운동협의회는 권고하고 있습니다.

  첫째, 초,중,고등학교에서는 학교전체를 완전금연 구역으로 하고 학생흡연문제를 다루기 위하여 교사,학부모,그리고 전문가로 구성되는 금연위원회를 설치하여야 하겠습니다. 또한 교과과정에서 흡연의 해독에 대한 교육내용을 삽입하여야하며 교사는 교무실에서 또는 학생들이 보는 장소에서의 흡연을 해서는 안되겠습니다.

  둘째, 교육위원회 에서는 초,중,고등학교 학생의 금연지도를 위한 담당부서를 설치하고 각 지역에 금연학교를 설립하여 니코틴에 중독되어 있는 학생들의 금연운동에 협조해 주어야 하겠습니다.  

  세째, 사회 전체적으로는 미성년자에게 담배 심부름을 중지하고, 담배 판매를 금지하고  담배 가격을 대폭 인상 할 필요가  있습니다. 미성년자가 담배를 피우는 것을 볼때, 어른들은 즉시 이것을 지적하고 훈계하여야 겠습니다.   

  네째, 가정에서는 미성년자인 자녀가 흡연을 하는 경우 이해와 설득으로 반드시 금연하도록 하고 부모가 먼저 솔선 수범 하여야 하겠습니다.